스칼프팅 

스칼프팅

2024 KOCL SPRING EVENT Ⅱ 

2024 KOCL SPRING EVENT Ⅱ

2024년 4월 휴진 안내 

2024년 4월 휴진 안내

진료시간안내

월  ·  수 a.m 10:00 - p.m 07:00
화  ·  금 a.m 10:00 - p.m 09:00 (야간진료)
토 요 일 a.m 10:00 - p.m 04:00

목요일, 일요일, 공휴일 휴진

언론 보도

[라포르시안] 탄력저하로 울퉁불퉁한 바디라인, 개별 맞춤 바디리프팅 고려

2024-02-07

본문

203369_103588_5012.jpg 

겨울철은 다이어트를 하기 좋은 계절이다.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 힘든 여름철과 대비되는 계절이기도 하면서, 기온이 저하되면서 신체 기초대사율(BMR)이 높아져 칼로리 소모가 상대적으로 더 쉽기 때문이다.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자율신경계가 열을 발생시키고, 이 과정에서 지방을 태우므로 날씨가 추울수록 다이어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단순히 숫자로만 보이는 체중에만 신경을 쓰는 것보다 개인별1:1 맞춤 관리를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체중을 감량하는 것에만 집중하면 자칫 바디 탄력이 저하돼 몸매 라인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체중 감량과 함께 탄탄한 바디라인을 완성하고 싶다면 전체적인 라인을 살리면서 탄력을 높이는 ‘바디리프팅’을 고려해야 한다. 바디리프팅은 지방과 셀룰라이트가 많아 전반적인 관리가 필요한 경우는 물론 다이어트 후 요요현상으로 인해 피부 탄력이 저하된 이들에게 필요하다. 웨딩촬영이나 결혼식 등을 앞두고 있는 예비신부, 출산 후 망가진 몸매를 회복하고자 하는 이들에게도 적합하다.

바디리프팅 시술에는 울쎄라, 써마지 리니어지 등과 같은 방법이 있다. 리니어지는HIFU 에너지가 진피층과 SMAS층까지 깊이 침투돼 탄력을 높이면서 라인을 전체적으로 개선하는 바디 컨투어링 시술이다. 피하지방층에 에너지가 전달돼 콜라겐 형성을 유도하여 울퉁불퉁한 라인이나 처진 부분의 탄력을 높이고, 셀룰라이트의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바디 울쎄라’는 초음파 에너지를 진피층과 SMAS 피부 근육층에 전달해 피부 리프팅 효과를 줄 수 있다. 시술 시 실시간 초음파 영상 장치를 이용해 피부 속 혈관 및 근육 등의 위치를 세심히 확인하면서 진행할 수 있어 목표하는 타겟층에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조사할 수 있다. 콜라겐 재생을 유도하여 탄력이 떨어진 바디 라인의 부분적인 개선에 도움을 준다. 복부, 엉덩이, 허벅지, 팔 뒤쪽살과 같은 다양한 부위에 적용 가능하다.
 
‘바디 써마지’는 고주파 에너지를 피부 진피층까지 전달, 피부에 전류가 흐르게 해 발생한 열에너지로 노화된 콜라겐을 재생하고, 엘라스틴을 생성하는 원리이다. 고주파를 이용해서 피부 진피층으로부터 표면을 타이트닝한다. 허벅지, 뱃살 등 부위가 넓은 부위의 탄력을 증진시키면서 매끄럽고 윤기가 있는 피부 결로 개선을 해 탄탄한 바디 타이트닝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바디리프팅 시술은 단순히 사이즈만 감소시키는 것이 아니라 셀룰라이트를 개선해 울퉁불퉁했던 바디라인을 매끄럽게 가꾸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다만 제대로 된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개개인마다 다른 바디 라인과 지방 두께, 피부 탄력도와 처짐 정도, 골격 등을 고려해 1:1 맞춤 디자인을 적용해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 경험과 노하우 등도 중요하며, 특허청 인증 및 마스터핏 바디 디자인노트를 통해 개인별로 섬세하고 디테일한 맞춤 디자인으로 리프팅을 시행하는 지 살펴봐야 한다. 개인마다 다른 체형에 따른 지방의 두께나 골격 등 전체적인 라인을 고려해서 바디리프팅 샷의 강도나 배분을 계획하고, 시술의 방법과 횟수 등을 결정해 맞춤 시술이 이뤄져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고정아클리닉 고정아 원장은 “바디리프팅은 몸매 라인, 체형 관리를 위해 진행하는 시술이므로 의료진의 실력 그에 따른 시술 계획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개인의 체형 특징, 라인의 조화, 골격, 피부 상태, 지방의 양, 바디라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맞춤으로 계획을 수립해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출처 : 라포르시안(https://www.rapportian.com)

https://www.rapportian.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369